한국GPT협회
home
기관 소개
home

프롬프트 - 일반

카테고리
ChatGPT

ChatGPT 프롬프트 가이드라인

프롬프트의 요소 : C, H, A, T

Chat
항목
의미
예시
C
Context
질문의 맥락, 상황, 목적
- 나는 테크 리뷰 블로그를 쓸거야 - 회사 후배에게 멘토링을 하는 상황이야 - 이런 피드백을 고객에게 받았어 - 사업기획서를 쓰는거야 - 레스토랑 홈페이지에 들어갈 마케팅 문구야
H
Hint
구체적인 힌트, 예시, 출력의 형식
- subtitle, description을 markdown 형식으로 - 아래 step by step으로 써줘 - 다리운동, 허리운동 등으로 구분해서 - 전문적인 용어를 쓰면서 친절한 말투로 - 표로 정리해줘
A
As a role
구체적인 역할 지정
- 너는 전문 기자야 - 노코드 툴 전문 개발자로서 - 2차전지 분야의 증권사 애널리스트로서 - 20년 동안 친하게 지낸 친구로서 - 전혀 경험이 없는 초보자 입장에서
T
To whom Target
글의 대상 지정
- 초등학생에게 설명해줘 - B2B 고객사 담당자님께 쓰는거야 - 클레임을 제시한 고객에게 - 오랜 친구에게 - 배경지식이 전혀 없는 완전 초보자에게

중요 Tips

프롬프트 가이드라인을 따르되, 꼬리에 꼬리를 무는 반복적인 질문을 통해 프롬프트를 점점 다듬어가야 합니다. 프롬프트를 아무리 신중하게 작성해도 단 한번의 질문에 좋은 답변을 주는 경우는 별로 없습니다. ChatGPT는 하나의 채팅창에서 이루어진 우리와의 대화를 기억합니다. 질문과 답변이 반복될수록 우리의 의도를 더 잘 파악하고, 맥락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며, 더욱 완성도 높은 답변을 제공합니다.

영어로 질문하기

ChatGPT는 영어를 훨씬 더 잘합니다. ChatGPT의 시작이 된 GPT-3.5는 영어는 잘 하고 한국어를 잘 못합니다. GPT-4는 한국어가 많이 늘어서 GPT-3.5의 영어보다도 오히려 더 낫다고 합니다. 하지만 GPT-4도 여전히 한국어보다는 영어를 더 잘 합니다.
어느 버전을 쓰든 결국 우리는 영어를 쓰는 것이 더 유리합니다. GPT가 학습한 인터넷 문서의 60%는 영어였고, 0.6% 정도가 한국어였습니다. 한국어 보다는 영어 공부를 100배 더 많이 했으니, 영어 문장을 더 잘 이해하고 더 잘 쓰는 것은 당연합니다.
ChatGPT는 우리와 나눈 대화를 기억합니다. 하지만 무한히 기억하지는 못합니다. 기억할 수 있는 용량도 "GPT가 언어를 처리하는 조각의 단위인 토큰"에 의해 결정됩니다. 질문과 답변을 합해서 GPT-3.5는 4096(4K) 토큰, GPT-4는 그 8배인 32K토큰을 기억한다고 합니다.
1토큰은 알파벳 4개이고 평균적으로 0.75 단어 정도입니다. 한국어는 한 음절당 2~3 토큰 정도를 사용합니다. 두세글자로 구성된 단어 하나에 6~9 토큰이 쓰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한국어를 사용했을 때 처리해야 될 일이 더 많아지고, 더 빨리 기억의 한계에 다다르고, API를 사용할 경우에 요금도 더 많이 나옵니다.
영어로 질문하고 영어로 답을 받아야 더 매끄럽고 자연스럽고 그럴듯한 문장을 얻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영어가 매끄럽지 않고 자연스럽지 않지요. 이 모순 관계를 어떻게 풀어야 할까요.
프롬프트지니 같은 크롬확장 프로그램을 써도 됩니다. 가끔씩 OpenAI 사이트가 업데이트될때마다 프롬프트지니가 뻗어버리고는 있지만... 점점 안정화되겠지요.
오늘은 이 부분마저 ChatGPT에게 맡겨보겠습니다.

1) Prompt에서 직접 지시

기본 컨셉은 '나는 한글로 질문할테니 니가 알아서 번역도 하고 대답도 하고 다시 나한테 번역도 해줘'라고 요구하는 것입니다.

Prompt에서 한영 번역과 영문 질문 인식을 지시

크롬 확장 프로그램 : Google 번역 설치

크롬 확장 프로그램 Google 번역 실행

Google 번역 > 페이지 번역 > 표시 언어 : 한국어

추가 질문에도 ‘한영 번역’ 프롬프트는 디폴트로 살아 있음

2) 프롬프트지니